봄을 그리다
by 파동과입자 ㆍ 2016/03/25 23:07
정신없는 오후 다섯시.
지칠대로 지쳐있는 마음.
쉼없이 달려온 하루의 끝자락.
문득 창밖을 보니
햇볕이 따사롭다.


며칠전 지금 이시간이면
어둑어둑 해져야 할 시간인데
저물어가야할 시간인데


나도 모르게 가슴이 시렸다.
아무 이유도 없이
따사로운 햇살이
너무도 서럽게 느껴졌다.


다시 한번 눈이 내렸으면 좋겠다.
잔인했던 그 계절이
다시는,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BGM. 어반자카파 「봄을 그리다」

◀이전글 다음글▶
1 ... 7 8 9 10 11 12 13 14 15 ... 22

designed by noseline
Copyright© noseline.com 2004-2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