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21 23:55 2016/02/21 23:55
칼날을 버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화 "봄날은 간다"의 한장면


쓰고 남은 면도날을 화장실 쓰레기통에 버렸다.
며칠 후,
갑자기 어머니께서 생각 보다 많은 피를 흘리고 계신 것을 보았다.
화장실 쓰레기를 버리기 위해 꽉꽉 눌러 담던 중,
그 속에 있던 면도날에 손가락을 베어버린 것이다.
그 후로 쓰고 남은 칼날을 버릴 때에는
두꺼운 종이로 싸서 버리는 버릇이 생기게 되었다.


얼마전,
무디어진 칼날 앞 부분을 떼내어
늘 하던대로 두꺼운 종이로 덧대어 버리려고 하던 도중
그녀는 투명 스카치 테이프를 이용하면 쉽게 버릴 수 있다고 하였다.
자기가 직접 보여 주겠다며,
크지도 않은 테입을 적당히 떼내어 낸 후
잘려진 칼날을 두세번 감아 쓰레기통에 버리면서,
이렇게 버리면 다른 사람이 다치지 않게
버릴 수 있다고 알려주었다.


칼날이 무뎌진거 같아,
뾰족한 부분을 툭하고 잘라내어,
생각없이 칼날을 버리려고
스카치 테이프를 찾아
둘둘 말아버리고,
쓰레기통에 넣었을 때,
갑자기 생각이 났다.


그냥,
툭하고
생각이 났다.

prev | 1 ... 45 46 47 48 49 50 51 52 53 ... 54 | next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KHISM RSS T15 Y21 T10507